생활 이야기/일상 이야기


말복이 지났지만, 올여름의 불볕더위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뜨거운 햇볕과 높은 온도 때문에 야외활동이 망설여지는데요. 피서, 직업 등의 이유로 야외활동이 많을 경우 자칫 온열질환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오늘은 여름이면 주의해야 하는 온열질환의 종류와 증상, 예방법에 대해 알아볼 예정인데요. 숨쉬기조차 어려운 무더운 날씨! 똑똑한 대처로 아무 문제 없이 더위를 피해 가볼까요?

 

 

 온열질환의 종류와 의미, 증상 

 


온열질환은 폭염 속, 무리한 외부 활동으로 발생하는 질환으로 일사병, 열사병, 열실신, 열경련, 열탄진 등으로 나뉩니다. 날씨가 무더운 날 구토, 고열, 신경 및 정신이상을 나타내면 위급한 상황이므로 신속히 체온을 낮추고 병원으로 이송해야 하죠. 폭염에 의해 온열질환이 의심되면 목숨이 위험한 긴급사태이기 때문에, 빠른 대처가 중요합니다. 대표적인 온열질환은 열사병으로 고온에 의해 신체 온도가 상승하면서 발생하는 신체 이상을 일컫습니다. 열사병은40도 이상의 고열에도 땀이 나지 않는 무한증이 오는데요. 중추신경계 이상으로 여러 장기가 손상될 수 있기 때문에 신속한 응급처치가 중요합니다. 

 

 

일사병은 열사병과 다른 질환입니다. 일사병은 신체 온도가 37도 이상 40도 이하인 상태로, 적절한 심박출을 유지할 수 없으나, 중추신경계에 이상이 없는 상태를 말합니다. 또한 일사병은 땀이 많이 난다는 점이 열사병과 뚜렷하게 다른데요. 일사병은 그늘에서 30분 이상 휴식을 취하면 빠르게 신체가 회복하지만, 열사병은 간기능 부전, 급성 신부전 등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병원치료가 필요합니다. 

 

 

또한,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는 열실신, 땀을 많이 흘리고 극심한 피로와 함께 근육경련이 발생하는 열탈진 등이 있습니다. 이외에도 목, 가슴상부, 사타구니, 팔 등에 여러 개의 붉은 뾰루지 또는 물집이 발생하는 열발진도 있는데요. 열실신과 열탈진은 시원한 장소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만으로 금세 증상이 호전되지만, 열경련, 열부종 등은 병원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온열질환 대처방법 및 예방법 

 


의식을 잃고 쓰러진 환자의 경우 신속히 그늘지고 시원한 곳으로 환자를 옮겨야 합니다. 또한, 옷을 벗기고 너무 차갑지 않은 물수건으로 신체를 닦아 체온을 내려줍니다. 열탈진, 열실신의 경우 빠른 수분 섭취가 중요하지만, 환자의 의식이 없는 경우 물을 마시다 질식할 위험이 있으므로 무리한 수분 보충은 피하고 119에 신고하거나 가까운 병원으로 이송시켜야 합니다. 

 


온열질환은 간단한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 예방할 수 있습니다. 먼저, 갈증을 느끼지 않아도 자주 물과 스포츠음료, 과일주스 등을 섭취해줘야 합니다. 또한, 샤워를 하면 수분이 증발하면서 빠르게 신체 온도를 낮춰주기 때문 체온이 올라갈 때마다 자주 샤워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탈수를 유발할 수도 있는 술이나 카페인음료를 피해 주는 것이 좋으며, 소화과정에서 신체온도가 상승하기 때문에 뜨겁고 소화하기 어려운 음식도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약 7천 명에 육박하며, 특히 50세 이상이 전체의 56.4%를 차지했고,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자도 50세 이상이 75.9%를 차지하기 때문에 중장년층에서 더욱 주의해야 합니다. 전국 지자체는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무더위쉼터를 설치하고 있는데요. 전국 무더위쉼터는 행정안전부 국민재난안전 홈페이지나 안전디딤돌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늘은 온열질환의 종류에 따른 의미와 증상, 대처방법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자신의 건강을 챙기는 똑똑한 습관으로 남은 여름도 무사히 보내시길 바랍니다.

 

※관련 링크: 국민재난안전포털 홈페이지



댓글 남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