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이야기/일상 이야기

가래떡 빼빼로

가래떡데이

 

11월 11일 하면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어린 시절 자주 먹던 과자의 모양과 비슷하다고 하여 생긴 빼빼로 데이를 떠올리는 분이 많으실 텐데요. 여기에 과자를 주고 받으면서 마음까지 전달한다는 유명 과자브랜드의 마케팅이 더해져 한국만의 독특한 기념일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날은 사실 가래떡 데이이기도 한다는 점을 알고 계셨나요? 농업인의 날을 기념하는 가래떡 데이를 맞이해 맛도 좋고 손쉬운 가래떡 간식, <가래떡 츄러스>와 <가래떡 빼빼로> 레시피를 알려드리겠습니다.

 

 

■ 가럐떡 데이의 유래

  

 

정부는 1996년 11월 11일을 농업인의 날로 지정했습니다. 11월 11일을 한자로 쓰면 十一月 十一日인데요. 열 십 자(十)와 한 일(一)자를 합치면 흙 토(土) 모양이 됩니다. 흙과 가장 가까이에서 농작물을 길러내는 농업인들을 위해 흙 토(土)자가 두 번 반복되는 11월 11일이 농업인의 날로 선정한 것입니다. 가래떡 데이는 이로부터 10년 뒤인 2006년, 농업인의 날을 널리 알리고 쌀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지정됐습니다.

 

 

■ 건강에도 좋고 맛도 좋은 가래떡 츄러스 & 가래떡 빼빼로

 

 

우선 가래떡 츄러스와 가래떡 빼빼로를 만들기 위해 가래떡이 필요합니다. 떡집에서 30cm가래떡 2줄을 구매했는데요. 1줄에 2인분 정도의 간식이 만들어집니다. 이외에도 가래떡을 튀길 식용유, 설탕, 초콜릿과 약간의 우유를 준비합니다. 보다 츄러스 같은 비쥬얼을 원한다면 흰 설탕보다는 흑설탕이 좋습니다.

 

 

가래떡은 그 자체로 굉장히 두껍기 때문에 튀기기 좋게 4등분을 해줍니다. 그냥 가위로 자르게 된다면 가래떡의 찰기 때문에 가위에 끈적하게 붙습니다. 이럴 때에는 가위를 물에 적셔 잘라주게 되면 잘 잘립니다. 약 10cm길이로 자른 후, 다시 세로로 길게 4등분을 해줍니다.

  

 

이렇게 가래떡이 준비됐다면 이제 튀기면 됩니다. 종이컵 1/3컵 정도 되는 양의 식용유를 미리 달궈둡니다. 이 때 기름이 튈 수 있기 때문에 넓적한 프라이팬보다는 깊이감이 있는 웍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중불로 3~5분정도 달궈준 식용유에 떡을 넣어 튀겨줍니다. 너무 오래 튀기면 탈 수 있기 때문에 적당히 노릇노릇하게 색이 변할 때까지 기다립니다. 튀긴 가래떡은 꺼내 키친타올이나 기름종이 위에 올려놓아 기름기를 제거해줍니다.

  

 

이번에는 가래떡 빼빼로에 묻힐 초콜릿을 중탕해줍니다. 열에 깨지지 않는 유리그릇을 냄비에 넣고 주변을 물로 채워줍니다. 초콜릿을 넣고 서서히 중탕 해줍니다. 어느 정도 초콜릿이 녹으면, 약간의 우유를 넣어 농도를 조절해줍니다. 제가 사용한 초콜릿은 아몬드 초콜릿으로 가래떡 빼빼로에 씹는 맛을 더했습니다.

  

 

가래떡과 초콜릿이 모두 준비 되면 데코레이션을 해줍니다. 저는 적당량을 나누어 가래떡 츄러스와 가래떡 빼빼로를 함께 만들었는데요. 츄러스로 사용할 가래떡 튀김에는 약간의 꿀을 바른 후 설탕을 뿌려줬습니다. 나머지 가래떡에는 중탕한 초콜릿을 발랐습니다.

  

 

약 20분만에 두 가지 맛있는 가래떡 간식이 완성됐습니다. 바삭바삭한 식감에 달달한 초콜릿과 설탕이 함께 하니 정말 맛이 좋았는데요. 우유와 같이 마시니 부담스럽지 않게 포만감이 느껴지는 간식이었습니다. 맛있는 과자도 좋지만, 이번에는 건강과 농업인을 위한 가래떡 간식으로 사랑하는 사람에게 마음을 전하는 것은 어떨까요?



댓글 남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전자광주사회공헌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