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이야기/일상 이야기

강아지 동상

강아지 발바닥 동상

강아지 겨울 산책

 

미세먼지가 걷히고, 다시 영하의 날씨가 시작됐습니다. 살을 에는듯한 추운 겨울에도 반려견과 함께 살아가는 반려인들에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있는데요. 바로 산책입니다. 수많은 반려견 관련 서적과 반려동물 행동학자들에 의해 강아지에게 있어 산책의 중요성은 이미 많이 알려져 있는데요. 하지만 추운 겨울에도 산책을 나가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은 반려인들의 고민으로 남아있습니다. 소중한 반려견들의 발바닥에 동상이 걸리지 않을까 하는 걱정 때문이죠. 오늘은 강아지도 발바닥 동상을 입는지, 동상에 걸렸을 때 대처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강아지도 발바닥 동상에 걸릴 수 있다!

  

강아지 동상

 

사실 강아지들의 발은 ‘원더네트(Wonder net)’라고 불리는 특수 혈관망으로 인해 겨울철 추운 날씨에도 동상에 잘 걸리지 않습니다. 발바닥에 있는 모세혈관 다발인 원더네트는 심장에서 오는 뜨거운 피를 0도에 가깝게 떨어뜨리는데요. 반대로 발끝에서 올라오는 차가운 피는 원더네트를 거치면서 적당한 온도로 따뜻해집니다. 체온을 유지하고 동상을 막기 위한 그들만의 방식인 셈이죠.

  

강아지 겨울철 감기

 

하지만 이러한 기능에도 불구하고 영하의 날씨에 장시간 노출되면 강아지들도 동상에 걸릴 수 있습니다. 짧은 산책이라고 하더라도 얼음이 얼어 있는 길이나, 한파 경보가 내린 날에는 동상에 걸리기 쉬운데요. 신경의 말단인 귀 끝, 꼬리 끝, 발 등이 특히 취약합니다. 이렇게 동상에 걸리게 되면 동상 부위가 희거나 푸르게 변하는데요. 더 심해지는 경우에는 피부가 검붉은 색으로 변하면서 괴사할 수도 있습니다.

 

 

■ 강아지 동상! 대처법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봅시다.

  

강아지 발바닥 동상

 

만약에 반려견이 추운 곳에서 산책하고 난 후, 꼬리 끝이나 발바닥을 핥은 행동을 반복한다면 동상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동상이 확인되면 빠르게 응급처치가 필요한데요. 38~39도 정도의 따뜻한 물에 몸을 녹여줘야 합니다. 그 이상의 온도는 화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미지근한 물에 천천히 동상을 풀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응급 처치로 동상 부위를 마사지하거나 문지르게 되면 피부 괴사가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절대 하지 말아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응급처치가 끝났다면 병원에 데려가 적절한 조치를 받아야 합니다.

  

강아지 동상 대처법

 

동상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는 겨울철 반려견의 생활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반려견의 경우 정상 체온은 38도로 사람보다 조금 높은데요. 강아지들의 저체온증은 체온이 32도 이하인 상태로 노령견과 실외견에게 발생하기 쉽습니다. 특히 치와와나 그레이하운드, 미니어처 핀셔 등 단모종의 경우 상대적으로 추위에 약한 편인데요. 단모종의 강아지들을 산책시킬 때에는 반드시 두툼한 옷을 입혀 체온을 유지해 주어야 합니다. 만약 산책하면서 눈과 비 등으로 몸이 젖었을 때에는 산책을 멈추고 따뜻한 드라이기로 몸을 말려주는 것이 좋습니다.

  

강아지 동상 걸렸을 때

 

이렇게 강아지의 동상과 대처법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포근하고 긴 털을 가진 반려견이라 하더라도 강한 추위에는 동상은 물론이고 감기에 걸릴 수도 있습니다.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소중한 가족인 만큼 반려견에게도 따뜻한 겨울을 선물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sert11 2019.12.12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꽤 추운데 강아지 발 신경 안써주시는 분들도 많더라구요 ㅜㅜ



삼성전자광주사회공헌센터